다시 한번 코인 시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보입니다. 도지코인을 필두로 이더리움 및 이더리움 클래식 등의 시세가 폭등하고 있습니다.

이더리움 클래식이란?

이 코인의 근본은 이더리움입니다. 하드포크로 인해 만들어진 다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화폐입니다. 만들어진 계기는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한 다오라는 프로그램의 오류를 통해 몇몇의 사람들이 부당이득을 챙깁니다. 이에 이더리움 측에서는 새로운 코인을 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것이 지금의 이더리움 클래식입니다.

기본적으로 이더리움과 같습니다. 스마트컨트랙트 및 탈중앙화 앱 개발이 가능하고 크게 다른 것은 없습니다. 굳이 차이점을 꼽자면 발행한도 입니다. 이더리움은 발행한도가 무한이지만 클래식은 발행한도의 제한이 있습니다.

이더리움

이더리움의 폭주?

비트코인이 잠시 주춤거리느 사이에 이더리움 패밀리가 폭주를 하고 있습니다. 늘 2인자였던 이더리움이었는데요. 최근 바이낸스 ceo는 결국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을 넘어선 최고의 가상화폐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가치저장 수단으로 밖에 사용되지 못하는 비트코인에 비해 훨씬 다양한 거래에 쓰이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4월에 하드포크를 성공시키면서 이더리움은 어느정도 속도에 대한 해결도 난 상태여서 기대감이 있는건 사실입니다. 실제로 현재 흐름을 보면 뒤바뀌고 있는 흐름이긴한데 어떻게 지속될지 계속 봐야겠습니다.

이더리움 연내 1만달러?

블룸버그에서 이더리움의 급등은 지금부터 시작인 것으로 이야기 했습니다. 1만달러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연히 클래식도 따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이더리움의 호재가 있었죠? 유럽투자은행에서 1억유로에 해당하는 디지털 채권을 이더리움네트워크로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점점 시세사 우상향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더리움 클래식 51% 공격

이더리움이 사실 보안은 그렇게 좋지는 안좋습니다. 블록체인 전체 노드의 51%의 공격을 이미 3번이나 당해서 보안의 약점을 드러낸 상태입니다. 즉, 마음대로 가격을 쥐락펴락할 수 있다고 봐도됩니다. 불안 요소 중 하나 입니다.

이더리움클래식 프로젝트

기허브란 사이트에서 이더리움 클래식의 프로젝트를 확인해보았습니다. 저장소는 약 22개가 있습니다. 살펴보니 2가지 프로젝트를 제외하고는 크게 움직임이 많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물론 계속해서 업데이트 하고 있긴 합니다.

위 표의 시세를 보면 약 95000원에서 왔다갔다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16년도에 만들어진 이 코인은 현재 6.6조의 시총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록 생성주기가 15초이고 채굴 보상량은 계속 줄고 있습니다. 일단 주봉차트를 보시면 18년 전고점을 넘어주면서 다시한번 대시세를 낼 준비합니다. 일봉으로 보면 최근 고점이었던 62500원을 가볍게 넘어서 매일 긴 양대장봉을 선보였습니다. 30분봉을 봐도 힘이 대단합니다. 계속해서 높은 자리에서 잘 버텨주는 양상입니다. 이대로 이더리움으로 대세가 넘어갈까요?